본문 바로가기

etc/고전읽기

(19)
Quiet Time 조용한 시간 - 땅을 받았다 Quiet Time 조용한 시간 - 땅을 받았다 창세기 12장 1~9절 제목 : 하나님이 가나안을 아브라함과 그 자손에게 주었다.전문맥 : 홍수 뒤 2000년 정도 후 1~3절 신은 아브라함에게 가나안으로 가라고 했다.요약 : 하나님이 아브라함에게 가나안으로 가라고 했다. 4절 아브라함이 75세에 고향을 떠났다.요약 : 아브라함이 75세에 고향인 하란을 떠나서 가나안으로 출발 했다 5~6절 아브라함이 가나안에 도착함요약 : 아브라함이 가족과 전 재산을 가지고 가나안으로 갔다.하란을 출발해 세겜의 참나무가 있는 곳에 가니 사람이 있었다. 7절 하나님이 아브라함에게 가나안을 주기로 했다.하나님이 아브라함과 그 자손에게 가나안 땅을 주겠다고 했다. 8~9절 아브라함이 벧엘과 아이 사이로 이사감아브라함이 벧엘과..
논어를 읽어보자 - 제3편 팔일편, 제4편 이인편 제3편 팔일편 팔일편은 예를 실천하는 구체적인 방법에 대해 알려주는 장 입니다. 예의 본질은 마음에 있습니다. 형식을 지키는 것보다는 마음이 중요합니다. 한국에서 유교가 비판을 받는 이유는 너무 형식에 집착하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공자의 가르침은 형식 보다는 마음이 중요하다고 가르치고 있습니다. 하지만 마음까지 예에 맞춰서 사는 것은 쉽지 않습니다. 인간은 삶에 대한 의지가 있고 욕심이 있습니다. 욕심을 거스르면서 사는 것이 그만큼 어렵습니다. 그래서 형식이라도 갖추면 군자가 될 것 같은 생각으로 형식에 집착하다보니 유교가 변질되었고 형식에만 집착하는 유교가 비판을 받게 된 것입니다. 이 팔일편은 진정한 예는 마음에 있다는 것에 대해 강조하는 장 입니다. 제1장 공자위계씨하시되 팔일로 무어정하니 시가인야..
논어를 읽어보자 - 제2편 위정편 1장 ~ 24장 논어를 읽어보자 - 제2편 위정편 1장 ~ 24장 논어의 학이, 위정 등 각 편의 이름은 각 편의 1장에 앞 두글자를 따와서 지었습니다. 학이편은 학이시습지가 1장의 첫 두글자이고 위정편은 위정이덕으로 시작합니다. 위정이덕은 정치하기를 덕으로써 하는 것 입니다. 사랑은 '내 것'이라는 생각은 어떤 경우에라도 착각이다. 순수한 사람은 착각에서 벗어난 사람이다. 만약 사랑하는 사람을 대할 때 '내 것'이라는 생각을 하지 않는다면 언제나 처음 만날 때와 같다. 언제나 짝사랑하는 마음으로 일관되는 삶은 언제나 신선하다. 그런 마음을 표현하기만 하면 다 시가 된다. 욕심이 많은 사람은 사람을 제대로 볼 수 없다. 그런 사람은 자기의 욕심을 채워줄 수 있는 사람을 좋은 사람으로 보고, 채워주지 못하는 사람을 좋은 ..
논어를 읽어보자 - 제1편 학이편 1장~16장 논어를 읽어보자 - 제1편 학이편 1장 '논어' 관련해서 나온 책은 서점에 책장 하나를 차지할 정도로 많이 나와있습니다. 해설이 되어 있는 책이 여러가지가 있는데 저는 이기동의 강설 시리즈가 잘 읽히고 쉽게 풀어놓아서 이기동 역해를 좋아합니다. 2018년에는 논어를 읽어보는것로 정했습니다. 사서 중에 대학 중용 맹자는 읽었는데 논어는 아직 다 읽지 못해서 사서를 채우고 싶은 생각도 들었습니다. 읽으면서 감명깊은 구절을 좀 써놓아 볼까 합니다. 논어의 목차 제1편 학이 제2편 위정 제3편 팔일 제4편 이인 제5편 공야장 제6편 옹야 제7편 술이 제8편 태백 제9편 자한 제10편 향당 제11편 선진 제12편 안연 제13편 자로 제14편 헌문 제15편 위령공 제16편 계씨 제17편 양화 제18편 미자 제19편..
주역에 길을 묻다 - 제3편 사상 주역에 길을 묻다 - 제3편 사상 출처 이기동의 주역 강설 지난 포스트에 양효⚊ 음효⚋에 대해 써봤는데 이번에는 ⚌태양 ⚍소양 ⚎소음 ⚏태음에 대해 한번 써볼려고 한다. 일단 양효⚊가 두개가 있는 ⚌가 태양이고 양효⚊에 음효⚋가 올라가 있는게 소양 음효⚋에 양효⚊ 가 올라가 있는게 소음 음효⚋가 두개 있는게 태양이다. 그래서 이렇게 사상으로 구분을 하고 한의학에서 이제마의 사상체질 할 때 사상이 이 사상이다. 지금 와서는 이 사상체질이 굉장히 구닥다리이긴 하지만 그 당시에는 한가지 처방만 쓰다가 사람의 체질에 따라서 처방을 달리한다는 생각 자체가 획기적인 생각이어서 우리가 알고 있는 것 같다. 양이 적극적인 것이고 음이 소극적인것이라고 할 때 우리가 사는 생활이 항상 이렇게 두가지 경우로만 딱딱 떨어지는..
주역에 길을 묻다 - 제2편 음양, 음효, 양효 주역에 길을 묻다 - 제2편 음양 출처 이기동의 주역강설 주역이라 하면 팔괘가 나오고 이걸로 점을 치기도 해서 신비주의적인 느낌이 나고 점을 친다고 하니까 미신 같다는 생각이 들기도 하는데 IT하는 내가 컴퓨터 사이언스를 하는 엔지니어가 주역을 본다고 하면 고리타분 해보이고 매칭이 잘 안된다고 생각 할 수 있지만 주역은 사서삼경의 삼경중에 '역경'에 해당한다. 주역은 고전이고 삶의 지혜를 담고 있다고 생각한다. 주역을 다시 꺼내서 읽을 정도면 내가 굉장히 스트레스를 많이 받고 있어서 이걸 넘기기 위한 또는 해결하기 위한 지혜가 필요한 상황인 것 같다. 지금 내가 알고 있는 지식으로는 잘 해결이 안되고 내 능력으로는 해결하기 버거울때 이런 위기 상황은 나의 그 동안의 생각과 행동들을 한번 점검 해보고 바꿔..
주역에게 길을 묻다 - 제1편 건 주역에게 길을 묻다 - 제1편 건 구오구오는 인생에서는 황금기인 50대에, 학교에서는 교장에, 회사에서는 사장에, 한 나라에서는 임금에 해당한다. 전체의 책임을 맡고 있는 중심적인 존재이기 때문에 겸손은 더 이상 미덕이 아니다. 전체를 위해 지금까지 축적해온 모든 힘을 발휘해야 한다. 전체를 이끌어가는 것은 혼자의 힘으로는 불가능하다. 따라서 구오가 제대로 역할을 하기 위해서는 훌륭하게 보좌해줄 사 있는 사람을 만나는 것이 중요하다. 선생의 경우에는 우수한 제자를 만나야 하고, 사장의 경우에는 우수한 실무자를 만나야 하며, 임금의 경우에는 우수한 신하를 만나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 사람을 얻으면 성공하고 사람을 얻지 못하면 실패한다. 그러므로 대인일 보는 것이 이롭다고 했다. 여기서의 대인이란 자신..
주역에게 길을 묻다 - 제0편 prologue 주역에게 길을 묻다 - 제0편 prologue 요즘 읽기 시작한 '주역'에 대해서 글을 써볼까 한다. 짬짬히 읽었지만 벌써 사서인 대학 중용 맹자 논어 중에서 3권인 대학 중용 맹자를 읽어보았고 '논어' 차례이긴 하지만 삼경(시경, 서경, 역경) 중 가장 덜 지루할 것 같은 '역경'인 '주역'을 읽어 보기로 했다. '주역'으로 말할 것 같으면 철학관에 가서 팔괘가 나오고 점을 치고 하는 등 신비주의 적인 내용이라고 생각 했었으나 인간이 살면서 겪을 수 있는 64가지 상황에 대해서 설명을 해놓은 책이라고 보면 된다. 책이 꽤나 두껍지만(1000페이지 정도 된다) 이 중에 1/3은 한자어 원문이고 1/3은 한국말 풀이이고 1/3은 해설이다. 난 한자는 별로 관심이 없기 때문에 한국말 풀이와 해설만 본다. 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