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우리 제자반 10명은 모두 너무나 열심히 했다. 각자 100%를 다 했는지는 모르지만 최소한 90%씩은 열심히 한 것 같다. 물론 사람이 사는데 전혀 아무 문제가 없고 하진 않겠지만 다들 각자 해야하는 일을 충실히 했기 때문에 그리고 서로 그것을 알기 때문에 크게 싸우거나 그런 일도 없었다.

 

우리 강도사님이 정성을 많이 들여서 가르쳐 주셨기 때문인 것도 있다. 그리고 강도사님이 top down으로 해야 할 것들을 잘 알려 주셨기 때문에 크게 이것을 해야 하나 저것을 해야 하나 의사결정을 해야 하는 일은 거의 없었다. 그래서 크게 싸울일이 없었던 것 같다. 가장 크게 결정을 했던게 mt어디로 갈지 정도 였는데 이것도 만장일치로 다들 직장인들이고 mt끝나고 교회에서 봉사활동을 해야 했기 때문에 가까운 곳인 북한산으로 결정이 되었다. 이것이 가장 큰 공통 결정이었던 것 같다.

1학기동안 했던 과제들

매주 화요일에 제자반 수업이 있는데 이번주 화요일이 1학기의 마지막 수업이었다. 수업이 끝나고 한주간 과제가 없어서 그 자유로움을 만끽하며 그동안 하지 못했던 일들을 하나씩 시작 했다. 일단은 6월에 매우 지쳐버린 내 몸과 마음을 회복시키는 휴식을 시작 했다.

 

그리고 가장 중요한 알고리즘 책 집필을 다시 시작 했다. 위 짤이 내가 이번 제자훈련 1학기 동안 해서 제출한 과제들이다. 여기에 QT랑 교재 예습까지 하면 훨씬 많은데 지난 4개월 동안 나는 이것들을 다 해냈다. 그러한 성취감은 있다. 제대로 쉬어야겠다는 생각이 많이 든다.

 

주말에는 잘 쉬었다. 여기에 교통봉사까지 끝나면 가을에는 뭔가 낭만을 느낄 수 있을 것 같기도 하다. 지금은 쉬면서 그리고 내 일들도 많이 해결이 되어서 겨우 한숨 돌리고 있는 중이다.

 

제자훈련은 꼭 신중하게 선택을 했으면 좋겠다. 신청을 하기 전이라면 지금 생각한 것에 3배 정도 할게 있는데 괜찮은지 꼭 마음의 준비를 단단히 하고 시작하시기를 바란다.

 

end.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