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1장

한 시대를 풍미했던 영웅 다윗이 나이가 들으니 그도 사람인지라 이빨 빠진 호랑이 처럼 기운이 없었다. 그래서 그 신하들 중 한사람이 젊은 처녀를 하나 구해서 왕의 기운을 북돋아주기로 하였다. 그래서 온 이스라엘에 늙은 다윗 왕의 후궁을 찾는 방을 붙였고 수넴에 사는 아비삭이라는 여자를 데리고 왔다. 그 여자는 매우 예뻤다.

 

아비삭은 다윗을 잘 보살폈으나 다윗은 그 여자와 함께 자지 않았다.

 

다윗 왕이 힘이 없으니 아도니야가 자신이 왕이 되고 싶어서 사람들을 모았다. 아도니야는 다윗왕의 아들이다. 압살롬의 동생이다.

 

그 모임의 주동자는 왕자 아도니야와 요압과 제사장 아비아달이었다. 아비아달은 양과 소를 잡아서 파티를 열고 자기 형제들과 왕의 신하들을 불러 모았다. 대언자 나단과 자기 동생인 솔로몬은 부르지 않았다.

 

솔로몬은 후궁의 밧세바라는 후궁의 아들이었다. 나단은 다윗왕의 후궁 밧세바에게 가서 아도니야 왕자가 자신이 왕이 되려고 사람들을 모으고 있는데 다윗왕은 알지 못한다고 했다. 그리고 당신의 아들 솔로몬은 거기에 끼지 못했다고 했다.

 

그 말을 들은 후궁 밧세바는 아파서 누워있는 다윗왕에게 갔다. 다윗이 아파서 아비삭이 시중을 들고 있었다. 밧세바는 다윗왕에게 가서 아도니야가 반란을 일으키려고 하는데 거기게 솔로몬은 끼지를 못했다. 아도니야가 왕이 된다면 솔로몬과 나는 죽을 것이라고 했다.

 

다음날 다윗 왕은 밧세바를 불러 솔로몬을 후계자로 정하겠다고 이야기 했다. 그리고 제사장 사독과 대언자 나단과 브니야를 불러서 솔로몬에게 왕위 계승식을 하라고 했다.

 

그리고 솔로몬이 왕위 계승식을 통해 왕이 되었다.

 

왕이 되고 싶어서 사람을 모으던 아도니야 왕자는 자신이 죽을까봐 두려워서 솔로몬에게 미안하다고 했다. 솔로몬은 자신의 형을 용서 해주었다.

 

2장

다윗 왕이 죽을때가 가까워서 자신의 아들 솔로몬에게 유언을 말했다. 그 내용은 스스로 남자임을 보이고 모세의 율법을 잘 지키라는 것이었다. 이 유언을 하고 다윗은 죽었다. 다윗은 이스라엘을 40년 동안 통치 했다. 헤브론에서 7년을 통지하고 예루살렘에서 33년을 통치 했다.

 

그러던 어느날 아도니야가 솔로몬의 어머니인 밧세바에게 찾아왔다. 아도니야는 이스라엘은 원래 내 것이었는데 솔로몬에게 갔으니 그것은 하나님이 정하신 것이라 어쩔 수가 없다. 대신 한가지 내가 원하는 것이 있는데 다윗왕을 시종 들던 아비삭을 내 아내로 주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밧세바는 그 말을 듣고 좋다고 하였다.

 

밧세바는 솔로몬에게 가서 선왕의 첩인 아비삭을 아도니야의 후궁으로 삼는게 어떻겠냐고 물어보았다. 그 말을 들은 솔로몬이 그러면 이 나라도 주라고 하시지 왜그러시냐고 화를 냈다. 그리고 아도니야를 죽여버려야겠다고 생각하고 죽여버렸다.

 

솔로몬의 숙청은 계속 되었다. 아도니야의 편이었던 아비아달도 숙청했다. 아비아달은 다윗왕때 하나님의 궤를 메었던 사람이고 개국 공신이었다. 그 공을 인정하여 죽이지는 않지만 제사장 자리를 빼았고 유배를 보냈다. 이 소식을 들은 요압이 자신도 해를 입을까 두려워서 성막으로 피했다.

 

솔로몬은 성막으로 도망간 요압에게도 사람을 보내 죽여버리라고 명령했다. 요압은 전에 군대 지휘관 아브넬과 아마시를 죽인 사람이었다. 솔로몬의 오른팔인 브니야가 가서 요압을 죽였다. 솔로몬은 브니야를 군 최고 사령관으로 임명 했다. 그리고 아비아달 대신 사독을 제사장에 임명 했다.

 

솔로몬은 또 시므이를 집에 가두고 나가지 말라고 명령 했다. 나가면 죽여버리겠다고 했다. 시므이는 알겠다고 하고 3년 동안 그 집에서 나가지 못하고 갇혀 지냈다. 그러던 어느날 시므이의 종들 중 두명이 가드라는 곳의 왕자인 아기스에게 도망갔다. 시므이가 자기 종들을 찾으려고 집을 나가 가드에 가서 종들을 데리고 왔다. 이 소식이 솔로몬의 귀에 들어갔다.

 

솔로몬은 시므이에게 왜 내 명령을 어겼냐고 화를 냈다. 그리고 브니야를 시켜 죽여버리라고 했다. 브니야가 시므이를 죽였다.

 

모든 숙청이 끝나고 솔로몬의 왕좌는 굳건해졌다.

 

3장

솔로몬은 이집트 파라오의 딸과 결혼을 해서 파라오의 부마가 되었다. 이 때 솔로몬이 한 일은 예루살렘의 성벽을 짓는 일이었다.

이 때만 해도 성전이 없었다. 그래서 백성들은 산당(언덕)에서 제사를 지냈다.

 

솔로몬도 산당에서 제사를 지내야 했다. 솔로몬은 하나님께 제사를 지내기 위해 기브온의 가장 큰 산당으로 가서 하나님께 번제 헌물 천개를 드렸다(kjv) 그 날 밤 주께서 솔로몬에게 나타나셔서 무엇을 원하는지 물어보았다. 솔로몬은 백성을 재판할 수 있도록 깨닫는 마음을 달라고 하였다. 하나님은 솔로몬이 장수하는 것과 재물을 구하지 않고 원수를 죽여달라고 하지도 않고 명철을 구하는 것을 보고 기뻐하셨다.

 

그리고 지혜롭게 깨닫는 마음을 주셨다.

 

어느날 두 창녀가 솔로몬에게 와서 한 아이를 놓고 서로가 그 아이의 엄마라고 주장 하면서 누구의 자식인지 재판을 해달라고 했다. 그들의 말은 이랬다. 자신의 아이가 죽었는데 그 아이를 나에게 데려다 놓고 살아있는 내 아이를 저 여자가 데려갔다고 했다.

 

솔로몬은 칼을 가지고 와서 살아있는 아이를 반씩 나눠서 각각 주라고 판결을 내렸다. 그러자 한 여자가 저 아이는 내 아이가 아니고 저 여자의 아이라고 했다. 솔로몬은 그 아이를 아이를 포기한 여자에게 주고 그 여자가 실제 그 아이의 엄마라고 했다. 이 소식을 들은 이스라엘 사람들은 솔로몬이 지혜있는 왕이라고 하여 두려워 했다.

 

4장

솔로몬은 돈이 많았다. 솔로몬의 하루 식량은 고운 밀가루 삼십 고르와 굵은 가루 육십 고르와 살찐 소 열 마리와 초장의 소 스무 마리와 양 백마리며 그 외에 수사슴과 노루와 다마사슴과 살진 날짐승이 있었다.

 

그가 다스리는 영역은 딥사에서부터 앗사에 이르기까지 강 이편 온 지역과 강 이편의 모든 왕을 지배하였다. 솔로몬의 나라는 안전했다.

 

솔로몬의 전차를 위한 말들의 외양간은 4만개였고 기병이 1만 2000명이 있었다. 하나님은 솔로몬에게 지혜를 많이 주셨다. 그 지혜는 동방의 모든 자손의 지혜와 이집트의 모든 지혜보다 뛰어났다. 그는 삼천개의 잠언을 말하였고 시는 1005편이었다.

 

5장

두로 왕 히람은 솔로몬에게 잘 보이려고 했다. 솔로몬은 히람과 함께 성전을 짓기로 했다. 히람은 성전 건축에 필요한 백향목과 전나무를 솔로몬에게 대주었다. 솔로몬도 히람에게 밀 이만 고르와 기름 이십 고르를 해마다 주었다. 히람과 솔로몬은 동맹을 맺었다.

 

솔로몬왕이 일꾼을 동원 했는데 그 수가 3만명이었다. 짐 나르는 사람은 7만명 이었다. 산에서 돌 다듬는 자는 8만명 이었다. 감독관들은 3300명 이었다.

 

6장

이스라엘 백성이 출애굽을한지 480년이 되는 해에 솔로몬이 이스라엘을 통치하기 시작한지 4년이 되는해에 솔로몬은 성전을 짓기 시작했다. 성전은 길이가 60큐빗이고 너비가 20큐빗이고 높이가 30큐빗이었다.

솔로몬은 성전 건축을 완료 하였다.

 

7장

솔로몬은 또한 13년동안 자기 집을 지었다. 레바논에서 나무를 구해다가 집을 지었는데 길이는 100큐빗이고 너비는 50큐빗이며 높이는 30큐빗이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