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교회를 다녀보자 제18편 - 사랑의 교회 청년부 로드컴


우리 교회는 정말 재미있는것 같다. 교회라서 기본적으로 있는 것들과 함께 강남에 있는 초대형 교회이기 때문에 그 장점도 있다.


한국에도 경기도, 서울특별시, 충청도, 경상도, 전라도 등 행정구역 중에서 가장 재미있는 곳이 서울이듯이


많은 사람들이 오기 때문에 거기에 필요한 것들을 계속 만들어 내고 있고 그 시스템이 현 시대에 맞기 때문에 살아남아서 이렇게 커질 수 있었던 것 같다.


사랑의 교회 시스템의 장점은 뭔가 물어보는 것에 대해서 관대하다는 것이다. 성경책을 읽다가 야곱이 형 에서한테서 장자권과 아버지의 축복을 도둑질 한 내용이라던가 창녀 라합이 자신의 나라를 배신하고 이스라엘 첩자를 숨겨주는 등의 내용에 대해서 이런 가치가 충돌하는 정치적인 문제는 어려운 문제다.


하지만 이 교회는 이 문제를 하나님의 권위, 구원, 할렐루야로 끝내는 것이 아니라 질문도 허용을 해주고 거기에 대해서 고민을 해보고 같이 이야기를 해보게 되어 있는게 여기 시스템 중에서는 가장 핵심 부분이 아닌가 싶다.


아 그런데 로드컴 얘기를 쓸려다가 잡설이 길었는데



학교 다닐 때 체육 시간에 친구들이 축구를 하는데 그 축구를 구경을 하는게 재미있을까 같이 하는게 재미있을까 하는 이 문제를 생각해보자는게 이 글의 목표였다 ㅋㅋ


교회를 다니다보면 교회의 표현으로는 '시험이 들었다'고 표현을 하는데 우리가 뭐 시험은 학교다닐때 중간·기말고사 그리고 토익시험 자격증시험 이런 문제 푸는 시험이나 익숙하지 교회에서 말하는 시험은 주로 정치적인 문제이다.


정치적이라는게 여당 야당 이런게 아니고 가치 판단의 문제라서 옳고 그름이 딱 구분이 안되는 그런 문제들이 정치적인 문제라고 나는 생각한다. 이게 사회나 국가간에만 있는게 아니고 내가 무엇을 할지 결정을 할 때도 이런 가치판단 문제는 매번 겪는 문제이다.


그래서 내가 주말에 피곤하고 목도 아프고 몸도 무겁고 한데 교회를 나와야 하는지 집에서 쉬던지 어디 맛사지를 받으러 갈 것인지를 결정을 할 때가 문제다. 몸이 피곤하지도 않고 목도 안아프고 하면 교회를 가면 되지만 내가 몸이 힘든데 교회로 발이 떨어지지가 않는 것이다.


그런데 교회를 열심히 다녀야겠다, 교회를 의지하고 교회가 재미가 있고 은혜가 느껴지고 등등 이럴때는 문제가 없지만 은혜와 재미가 줄어드는 시점이 있다. 이럴때는 교회에서 하는 많은 일들 중에 한군데에 가서 거기에 참여를 해보면 성취감도 있고 동료도 생기고 외롭지 않으면서도 재미가 있고 다시 교회를 문제없이 나올 수 있게 된다.


로드컴은 일종에 방송부 같은건데 사랑의 교회는 인원이 많아서 화면으로 뭔가 전달을 해줄게 많다. 자막, 무대에 무슨일이 있는지, 광고 등 이런걸 사람이 만들어 놓고 사람이 그 시간 그 타이밍에 내보내고 하는 일인데 요즘은 지원자가 별로 없어서 로드컴에서 같이 할 동료를 구한다고 한다.


수습기간동안 이것저것 다 해보고 결정하게 해주고 (아나운서/자막/중계/편집)

처음에는 잘 몰라도 친절하게 잘 알려준다고 팀장님 한테 들었다.

성실하기만 하면 된다고 들었다.


근데 내가 생각해도 교회 일은 잘하고 이러면 더 좋겠지만 돈받고 하는게 아니기 때문에 난이도 자체가 그렇게 엄청나게 어려운 일들은 교인들한테는 안시키는 것 같다. 꾸준히 성실하게만 하면 될만한 일들이 맞는 것 같다.


참여해보면 나름 재미가 있는 것 같다.


end.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