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운동 처음 하는 직딩이 처음 탁구 배우기 - 제27편 몸이 탁구에 제법 적응 한 것 갈다



탁구를 시작한지 5개월이 되었다.


이제는 힘을 많이 들이지 않고도 공을 빠르게 칠 수도 있고 제법 쫒아가 받을 수 있을 정도가 된 것 같다. cut 서브 넣는 것도 처음에는 온몸을 써서 열심히 서브를 넣어도 공이 잘 안깎이고 제 위치에 안맞고 미스도 많이 나더니 요즘은 힘을 줄 때 주고 뺄때 빼고 타이밍도 제법 맞출 수 있게 되어서 컷 서브가 제법 잘 들어가는 편이다.


5개월 동안 탁구를 거의 혼자 친 것 같다. 머신하고 치고, 볼박스에서 혼자 서브연습 하고 대부분 이걸로 5개월을 보냈는데 이렇게 했어도 제법 탁구가 많이 늘었다.


여자들이랑 비교하기는 뭐하지만 남자들이 벌떼 처럼 달라 붙어서 쳐주고 가르쳐주고 하는 애들도 소위 구력이라고 하는 탁구를 친 기간 만큼 잘 치는 것 같다. 나보다 잘 쳤던 여자애들도 지금은 제법 나랑 비슷하게 치는 애도 있고 나보다 훨 잘 치는 누나도 한수 접어줄 때도 있는 등 처음 시작할 때에 비해서는 잘치게 된 것 같아서 약간 성취감을 느낀다.


이제는 탁구에 필요한 근육이 조금 만들어져서 탁구로 인한 운동 효과가 많이 줄어든 것 같다.


게임 하고 좀 하드하게 쳐야 땀이 좀 나지 그냥 머신이랑 치거나 볼 박스에서 서브연습 하는건 이전에 비해서 운동효과가 떨어진 것 같고 연습방법을 조금 바꿔서 몸을 더 많이 움직이고 근육을 더 많이 쓰는 식으로 연습 방법을 업그레이드 할 필요가 있는 것 같다.


end.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