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운동 처음 하는 직딩이 처음 탁구 배우기 - 제46편 엔젤 탁구 클럽



서울대입구역 살다가 강남역 쪽으로 이사를 오면서 몇가지 검색을 해본게 있다.

발레학원하고 탁구장인데 내 취미생활이기 때문에 이사 오기 전부터 검색을 해본것. 마침 나름 가까운 곳에 탁구장이 있었다.


여기가 근데 가격이 좀 비싸다. 각오 하고 와야 한다. 탁구장 시설은 좋다.

얼마냐면 주 2회 레슨이 18만원, 19만원, 21만원이다. 락커는 5천원 따로 받는다.

이번 정부 들어오면서 최저 시급이 인상되는 등 이유로 안오르는게 없어서 여기도 이렇게 비싼 것 같다.


그래도 사업을 한다면 한 500씩은 남겨야 하는데 500을 남길려면 한 3배정도 벌어야 코치님들 월급도 주고 월세도 한 200내고 등등 할텐데

1500을 벌려면 20만 * 75 해야 한다. 75명 정도 회원이 20만원 정도 매월 등록을 해주어야 한다.


최근에 봉사활동을 하면서 귀인을 한분 만나서 레알 나에게는 귀인었다. 탁구를 오픈 1,2부를 치시는 분인데 이분한테 두번 배우고 나서 확실히 탁구가 좀 늘었다.

역시 사람은 배워야 하는것이다. 제대로 배우면 비교적 빨리 갈 수 있다는 것을 새삼 깨달았다.


진짜 오랜만에 와서 화를 치는데 비교적 공을 덜 떨어뜨리고 쳐서 나도 감동이었다.


탁구장에 등록을 다시 한 이유는 요즘 하루에 10시간을 부동자세로 앉아있으니까, 레알로 부동자세다, 체력이 자꾸 떨어지고 삶의 질이 떨어지는 것 같아서 이사하고 인테리어 하는 등 돈을 많이 써서 빚을 갚아야 하지만 돈을 조금 벌 때도 못쓰고 좀 더 벌 때도 못쓰고 하면 이게 뭐 의미가 있나 싶기도 해서 운동은 해서 남주는거 아니니까 등록을 하기로 한 것이다.


음 물론 이런 생각도 있었고 오늘 회사에 탁구대가 들어왔다. ㅋㅋㅋ 난 이 회사를 계속 다니고 싶다ㅎㅎ

내가 어제 탁구대 들어오는 꿈을 꿨는데 현실이 되다니!!


매일매일 힘들기만 하면 정말 힘들 것인데 이런 기대도 않은 행운이 오니까 좋을 수 밖에.


귀인님께서 알려주신 나의 week point가 뭐냐면 받을때 공을 보라는 것, 공을 보내는 곳도 보라는 것, 손목 꺾이지 말 것, 어깨 들리지 않게 할 것 이렇게 네가지 였다.


공을 보면서 집중을 하니까 공이 좀 더 잘 들어갔다. 탁구를 다시 잘 쳐볼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든다. ㅇㅇ


end.







댓글을 달아 주세요